location

힐크레스트뉴스

[보도자료] 매일신문 2015.11.3
메타세쿼이아 숲 틈새 9개 건축물
 
힐크레스트는 보존해야 할 것을 먼저 골라 비운 다음에 공간을 채우고 건축물을 서로 연결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. 대구시 제공
 

제24회 대구시 건축상 금상은 힐크레스트(일반 분야)와 대구텍스타일콤플렉스(공공 분야)에 돌아갔다. 가창의 자연 속에 자리 잡은 유희체험시설인 힐크레스트(구 허브힐즈)는 50년 전에 조성된 자연공원의 특성을 잘 살려 먼저 비우고 채워넣는 미학을 선보였다. 대구의 섬유역사전시 및 업무지원시설인 DTC는 섬유 이미지를 잘 나타냈다는 평가를 받았다.

◆힐크레스트

'나무 숲 속에 숨겨진 작은 나무 마을'을 지향한 힐크레스트는 채워야 할 것보다 비워야 할 것이 먼저 고려돼 조성된 게 특징이다. 건축물을 짓는 것에 앞서 길, 광장, 녹지, 작은 마당 등 보존해야 할 것부터 먼저 설계한 뒤 남은 공간에 9개 건축물을 앉혔다. 숲과 계곡, 크고 작은 바위, 폭포 등으로 이뤄진 자연공원(냉천유원지)의 자연환경, 지형적인 경사로 등의 훼손을 최소화하는 데 애썼다. 공원 입구에서 200m에 달하는 주 경사로를 따라 50년 전 조성된 100여 그루의 메타세쿼이아 길을 중심으로 그 틈 사이에 샛길을 내 애니멀쇼장 등 9개의 건축공간과 장소를 끼워 넣듯 조성했다.

힐크레스트의 내부는 높은 곳과 낮의 곳의 고저 차가 20m나 나지만 기존 경사지형에 대한 최소한의 변형을 통해 각각의 건축공간을 배치했다. 길을 따라 오르막을 올라가다 보면 새 길을 만나고 그 길 끝엔 각각의 유희시설물과 공간이 나타난다. 어떤 건축물의 1층과 2층이 다른 건축물의 3층, 옥상이 되는 등 경사로를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만나게 된다.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도 좋다. 그 끝의 평지를 걸어가면 어느새 다음 건물에 다다른다. 9개 건축물은 형태적으로는 다 독립된 공간이지만 모두 연결돼 하나의 공간이기도 하다.

대구시 건축상 선정위원회는 “자연과의 일치를 위해 건물들의 위압감을 버리고 지형에 순응하는 모습을 하고 있는 게 인상적이다”며 “지붕인 테라스, 길 양편의 메타세쿼이아, 건물외장재인 목재 등도 그 분위기를 만드는 데 한몫을 한다”고 평가했다.

 

 

 

이호준 기자 hoper@msnet.co.kr

빠르게 오시는길 확인하기

Map